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조메뉴 바로가기

비주얼요소

철새의 아름다운 비행 주남저수지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주남투어

주남투어-효과적인 탐방을 위해 탐방코스를 안내합니다.

주남생태지도

주남생태지도-주남저수지의 생태환경 분포도 안내


언론보도

Home > 주남커뮤니티 > 언론보도

창원시, 주남저수지 주변에 건축허가…환경단체 반발
관리자
【창원=뉴시스】박오주 기자 =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창원시가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 주변에 건축 허가를 잇달아 내주는 데 대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은 29일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창원시는 주남저수지 주변의 상가 증축 승인을 취소하고 주남저수지보전관리조례를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주남저수지 주변에 난 건축허가는 총 9건에 달한다"며 "5건은 근린생활시설 또는 식당이고 4건은 단독주택이며 이 가운데 2건은 대규모 상가건축"이라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계속된 건축허가로 주남저수지 주변이 급속히 상업지역으로 변질되면서 환경에 치명적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지난 7월부터 운영 중인 송용들녁 주변의 한 식당건물은 야간에 수십개의 조명등을 밝혀 주변이 대낮처럼 환하다"며 "주남저수지와 접해 있는 다른 한 상가는 건물 불빛으로 곤충과 조류들이 서식하는 왕버들 군락지와 수면부의 환경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창원시의 계속된 건축허가로 인해 이후 밀려올 주남저수지 주변의 개발압력을 통제할 명분을 상실할 것"이라며 "2012년 법적으로 건축허가에 문제가 없는 저수지 주변 단독주택의 건축승인을 불허해 재판 1·2심에서 시가 승소하면서 법원이 준 허가불허 명분을 스스로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건축승인 반려 및 건축주와 재협의할 것을 촉구하고 주남저수지 보전관리조례 제정을 요구했다.
[출처- 뉴시스]
조회 :
724
작성일 :
2014-09-29 23:49:03.0

맨위로이동